로그인

검색

2021.04.12 08:17

윤동주 서시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 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윤동주 서시 테스트 2021.04.12 7
8 테스트 테스트 2021.03.24 9
7 1212 테스트 2021.03.16 4
6 t 테스트 2020.08.14 6
5 테스트 테스트 2018.12.11 401
4 테스트 file 테스트 2019.11.07 401
3 test 테스트 2019.01.06 451
2 test 테스트 2018.11.26 351
1 테스트 테스트 2018.10.03 419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