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주 고향집

by 테스트 posted Apr 12,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헌 짚신짝 끄을고
나 여기 왜 왔노

두만강을 건너서
쓸쓸한 이 땅에

남쪽 하늘 저 밑엔
따뜻한 내 고향

내 어머니 계신 곳
그리운 고향집.
mmm